BS 키보드 썰다.

이전 포스트 에서 소개한 키보드를 회사와 집에서 사용하다보니…
들고 다니는 게 은근히 귀찮더라구요.

집에도 텐키레스 키보드가 있어서 들고 다니지 않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하던 것이
결국은…

그래 집에 노는 구형 키보드를 썰자!!!

로 바뀌었습니다.

그래서 일단 키보드를 하나 선택했습니다.
아주 오래 전에 회사가 이사할 때 버리는 것 하나 주워 온 삼성 키보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면에 수많은 나사를 풀어내고 톱으로 썰었습니다.
자로 선 긋고 하지 않았습니다.
눈으로 대충 썰었습니다. 그랬더니 위아래 크기가 좀 다르고 삐뚤삐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녀석의 NumPad 부분을 버리고 나서 최대의 문제였던 컨트롤러와 필름의 연결은…
아래 사진처럼 원래 하우징에 있던 부분을 그대로 썰어내어 사용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컨트롤러를 필름과 연결하기 위해 원래 하우징을 그대로 썰어 사용하였더니 높이가 대략 맞지 않습니다.
그래서 원래 있는 키보드 높낮이 조절 다리에 NumPad의 – 키를 가져다 붙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짜잔 완성!!!
Ducky와 비교한 사진입니다. 뭐 그런대로 봐 줄만 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접하고 못생겼지만 잘되고 원하던 키보드가 되어 뿌듯합니다.

글쓴이

BS

BS == Programmer